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유천 삼성동 오피스텔, 공매에서 35억100만원에 낙찰

기사승인 2019.10.06  09:32:06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문에 답하는 박유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보유한 삼성동 오피스텔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매에서 낙찰됐다. 낙찰가는 35억100만원.

4일 캠코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박씨 소유 강남구 삼성동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 2차 공매에서 낙찰자가 나왔다.

이 오피스텔은 지난달 23∼25일 시작가격 38억6천만원에 1차 공매가 진행됐으나 낙찰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번 주에는 최초 감정가의 10%를 낮춘 34억7천400만원에 공매가 시작됐다. 시작가보다 2천700만원 높은 가격을 낸 유효 입찰자 1명에게 낙찰됐다.

이 부동산은 법원 경매에도 걸려 있다. 박씨에게 대출해준 굿모닝자산관리대부가 채권 11억3천284만원을 청구하면서 법원에 경매를 신청했고, 법원이 지난 6월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

이 대부업체를 포함해 금융사와 기업에서 30억원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다. 삼성세무서도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다.

지난 3월에는 한 여성이 박 씨를 고소하며 제기한 가압류 1억원까지 추가됐다.

캠코 공매는 강남구청이 의뢰했다.

오는 7일 매각 결정이 이뤄지고 다음 달 6일 안에 낙찰자가 대금을 모두 내면 캠코는 등기부등본에 있는 권리자를 보고 금액을 배분할 예정이다.

▲ 박유천 소유 강남구 고급 오피스텔.서울 강남구 삼성 라테라스.

연합뉴스 (yonhapnew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