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평균연봉 ‘3500만원’일 때…상위1% 평균소득 2.6억원

기사승인 2019.10.07  16:04:29

공유
default_news_ad1

`17년 전체 근로소득 633.6조원…상위 10%가 203조원(32%) 차지

하위 10% 소득은 전체의 0.7%
 

상위 10%가 근로소득의 32%를 차지한 반면, 하위 10%의 근로소득은 전체의 0.7%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국세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총급여 기준 근로소득 상위 10% 180만 553명의 근로소득은 전체 633조6117억원의 32%에 해당하는 202조9708억원을 가져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상위 1% 18만55명의 근로소득은 47조5652억원으로 전체의 7.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 총액은 2013년 498조283억원에서 2017년 633조6117억원으로 27.3% 증가했으며, 전체 근로소득자 1인당 평균소득은 2013년 3044만원에서 2017년 3519만원으로 1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 상위 1% 18만55명의 1인당 평균 소득은 2억641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1800만5534명의 근로소득자 1인당 평균 소득 3519만원의 7.5배에 달하는 금액이며, 하위 10% 근로소득자 1인당 평균소득 243만원의 108.5배에 달한다.

한편 양극화를 나타내는 지표인 5분위 배율(상위 20% 소득을 하위 20% 소득으로 나눈 값)은 2013년 19.4배에서 2017년 16.3배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고, 소득 상위 1%의 비중은 2013년 7.3%에서 2017년 7.5%, 같은 기간 소득 상위 10%의 비중은 32.7%에서 32%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심기준 의원은 “근로소득이 2013년 498조원에서 2017년 633조원으로 135조원 가까이 늘었지만 상위 1%, 상위 10%가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며 “경제성장의 성과를 최상위 부자가 가져가는 경향이 지속되면서 고착화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 밝혔다.

이어 심 의원은 “소득 하위 가구의 근로소득 감소를 막는 방안 뿐 아니라 양극화를 엄밀하게 진단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 [심기준 의원실 제공]
▲ [심기준 의원실 제공]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