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금수저 미성년자, 5년간 배당·임대소득 6,828억원 ‘돈방석’

기사승인 2019.10.09  09:31:39

공유
default_news_ad1

김두관 의원, 미성년자에 대한 증여세 강화 및 불법 증여 단속 필요

“상속‧증여세율 인하는 부의 대물림으로 사회양극화 더욱 고착화 우려”
 

증여나 상속을 통한 금수저 미성년자들이 배당이나 부동산 임대소득을 통해 5년간 벌어들인 수익이 6828억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미성년자들의 종합소득세 신고 현황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배당소득은 4302명이 4839억원을 받았으며, 부동산 임대소득은 9844명이 1988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부터 2016년도까지 배당소득자와 임대소득자의 규모는 큰 변화가 없었으나 2017년도에 배당소득자는 전년보다 669명 증가한 1538명으로 전년보다 77% 증가했으며, 그에 따른 배당소득은 818억원 증가한 1695억원으로 93%증가했다.

또한 부동산 임대소득자는 2017년도에 전년보다 524명 증가한 2415명으로 28% 증가했으며, 임대소득도 123억원 증가한 504억원으로 32% 증가했다.

5년간 배당소득을 받은 사람은 총 4302명이 4839억원을 받아 평균 1억 1248억원을 받았으며, 부동산 임대소득은 9844명이 1988억원을 받아 평균 2011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에 비해 2017년도에 배당소득자와 부동산 임대소득자가 급증한 것은 미성년자에 대한 상속이나 증여건수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김두관 의원은 “미성년자들이 배당소득으로 근로소득자 평균임금의 2배이상을 벌고, 건물주로서 임대소득을 받고 있는데 실질적인 소득의 귀속이 누구에게 있는지에 대해서 세무당국에서는 파악을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의 민부론에서 상속세와 증여세율 인하를 주장했는데, 상속세나 증여세 인하는 부의 대물림으로 이어져 사회적 양극화를 더욱더 고착화 시킬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 [김두관 의원실 제공]

한효정 기자 snap112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