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세청, ‘FIU정보’로 세무조사 추징한 세액 연평균 2.4조원

기사승인 2019.10.21  14:26:54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

국세청이 최근 5년간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를 세무조사에 활용해 추징한 세액이 연 평균 2조4000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국회의원(포항남·울릉)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FIU정보를 세무조사에 활용한 실적은 2014년 2조3518억원(1만254건), 2015년 2조3647억원(1만1956건), 2016년 2조5346억원(1만3802건), 2017년 2조3918억원(1만2391명), 지난해에는 2조4635억원(1만4514건)에 달한다.

FIU정보를 체납업무에 활용한 실적은 2014년 2112억원(2175명), 2015년 3224억원(2428명), 2016년 5192억원(4271명), ▲2017년 6670억원(7148명), 지난해의 경우 5035억원(6128)으로 2014년에 비해 2923억원(3953명) 증가했다.

접근할 수 있는 정보량이 늘면서 국세청이 FIU에 정보를 요청하는 건수는 2014년 2만2259건, 2015년 2만7387건, 2016년 3만644건, 2017년 3만2150건, 2018년 3만3825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FIU에서 혐의 정보를 제공하는 건수는 2014년 1222건, 2015년 1017건, 2016년 1010건, 2017년 710건 2018년 827건으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이다.

국세청 관계자에 따르면 “FIU(금융정보분석원)정보가 세무조사 및 체납업무에 활용된다는 점이 알려져 성실신고를 유도하는 간접효과 나타났고, 비정상거래가 과거에 비해 감소하면서 혐의 정보 제공도 줄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제한된 정보가 제공되는 탓에 전체 제공건수에 비해 활용비율은 높지 않다”고 지적하며, “체납과 탈세가 제3자를 통한 재산은닉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체납자 본인뿐만 아니라 가까운 친인척 등에 대해 혐의가 있을 경우 제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박명재 의원실 제공]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