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분기 가계 쌓아둔 현금 3조원 증가…총액 첫 90조원 돌파

기사승인 2020.08.11  07:59:24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 확산 공포감에 '일단 쌓아두자' 심리"
 

가계가 보유한 현금이 올해 1분기 처음으로 90조원을 넘어섰다. 현금이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가장 커졌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은 3천975조7천898억원이다.

금융자산은 작년 말과 비교했을 때 0.14%(5조6천257억원) 감소했다. 2018년 4분기(-1.07%) 이후 첫 감소다.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중 현금은 90조873억원으로, 같은 기간 3.4%(2조9천637억원) 증가했다.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가계의 현금 자산이 9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분기 대비 증가율은 2018년 3분기(4.5%) 이후 가장 높았다. 앞서 전기 대비 증가율이 3%를 넘은 것은 모두 5번이었다.

1분기에 현금 자산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공포감이 1분기에 가장 심했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점에서 가계가 현금을 쌓아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자산은 줄고 현금은 늘면서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1분기 2.27%로 역대 가장 커졌다.

이 비중은 2016년 4분기(2.01%)에 처음으로 2%대로 올라선 뒤 소폭 등락하다가 2019년 2분기(2.14%)부터는 매 분기 커졌다.

연합뉴스 (yonhapnew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