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경숙 “효성일가 왜 안 부르냐” vs 류성걸 “민주당 간사와 상담하라”

기사승인 2020.10.14  11:17:13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과 국민의힘 류성걸 의원(우).

14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국세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소환으로 요구 중인 효성그룹의 조현준 회장을 비롯한 간부 증인 신청을 놓고 국회 여야의 격돌이 이어졌다.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효성의 대규모 불법 탈세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조현준 회장 등 사주와 간부에 대해 증인채택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 국민의힘 간사(류성걸)께서 강력하게 반대의사를 표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자세를 하면서 본인이 요구하는 증인에 대해 이런 저런 말씀하시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정확하게 근거도 제시를 했고 제보를 한 증인도 요구를 하고 있는데 왜 타 의원들이 요구하는 증인들, 특히 의혹이 큰 대기업 사주에 대해 반대하느냐”고 말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국민의힘 간사로 할 일, 류성걸 국회의원으로 할 일이 따로 있다. 양경숙 의원이 그 역할에 대해 혼돈하는 것 같다. 지난 번에도 비슷한 말을 해서 참고 있었는데 오늘 똑같은 이야기를 한다”며 “증인채택 운영에 관한 사항은 양당간사가 협의하면서 운영되는 것이다. 그런데 그것을 동료의원으로서의 역할도 간사의 역할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아 매우 유감스럽다. 그런 이야기는 그 당(민주당)의 간사위원과 상담하라”고 반박했다.

이에 양경숙 의원은 “류성걸 간사를 계속 거론하는 것은 지난번 회의에서 국민의힘 전체를 대변하는 간사역할을 한다고 강조했기 때문에 그런 것이니 오해없길 바라고, 국민의힘 간사가 증인채택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들었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경숙 의원이 간사의 역할과 개별위원의 역할도 모른다고 말씀하셨는데 이것은 동료의원에 대한 과도한 비판이고 모욕”이라며 “간사와 위원의 역할도 모른다고 할 수 있냐. 몹시 모욕감을 느낀다.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도 여야의원들의 논쟁이 계속됐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국민이 아파하는 것을 듣는 것이 정치, 국회가 하는 일이다. 증인을 불러 담당공무원 앞에서 그 목소리를 듣는 것은 바로 국회가 해야 될 본연의 업무”라며 “이번 국감에서 납득이 잘 되지 않는 것은, 그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의원들의 제기가 여당에서 계속 나오고 있다. 야당은 증인채택에 미온적이라는 생각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은 “현장의 목소리, 아파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하는데 마치 그것을 방해하는 것을 우리당이 하고 있다는 것은 과하고 근거 없는 목소리”라고 반박했다. 김태흠 의원도 “(효성 건은)수사기관이 해야 할 일이지 국회가 해야 할 일이 아니다”라며 “증인을 부르는 과정에서 증인 숫자 등은 간사협의를 통해 되는 것인데 상대당 간사에게만 이야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 자기 당 간사에게 이야기해서 관철시키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daum.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