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직 관세청장이 밀수업자 대변?…“뭐하는 것이냐”

기사승인 2020.10.14  18:57:09

공유
default_news_ad1

천홍욱 전 관세청장이 밀수 피의자를 법률대리해준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HDC신라면세점 전 대표의 고급 시계 밀수사건 수사과정에서 전직 관세청장인 천홍욱 전 청장이 회장으로 있는 관세법인의 피의자 법률 대리 문제를 제기했다.

▲ 양경숙 의원

양 의원은“ HDC신라면세점 전 대표의 밀수 사건에 법률대리를 수행한 ‘신대륙 관세법인’의 회장은 전 관세청장인 천홍욱 관세사”라며 “천 전 청장은 국정농단 당시 국회 기재위에서도 최순실에 충성맹세한 인물이라고 거론된 인물인데, 아무리 돈이 좋다 한들 관세청 선배 공무원이 밀수업자를 대변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청장에게 따져 물었다.

양 의원은 또 “이런 사람이 전직 관세청장이라는 것에 대해 국민입장에서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이 아닌가 하고 참담해하지 않겠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전 청장의 수사에 대한 영향력 행사 문제도 지적했다. 양 의원은 밀수사건 수사 과정에서 혐의자의 볍률대리 관세법인의 회장이 수사기관인 관세청에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단언 할 수 있냐며 수사담당자들에게 연락이나 접촉을 전혀 하지 않았는지도 물었다.

노석환 관세청장은 “그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양 의원은 HDC신라의 밀수건이 확인된 8건에서 절반 수준인 4건에만 그쳐 부실한 수사로 불구속 기소로 송치된 결과를 비롯하여, 면세점 운영인의 결격사유 관리부터 특허 갱신 심사, 전직 청장의 피의자 법률대리 문제를 종합할 때 총체적인 문제가 있어 특별 감사 청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청장은 “수사에 최선을 다했으나 검찰의 지휘를 받고 있어 함부로 못 할 상황”이라고 답했다.

양 의원은 관세청의 철저한 내부감사와 총체적 혁신방안을 마련하여 국정감사 종료 전에 제출할 것을 주문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daum.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2

인기기사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경조사 결혼 및 부고

ad4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